회원로그인

안내

문체부 장관, 8기 예술위 만나 K-Art의 도약 강조 > 메인 슬라이더
메인 슬라이더

문체부 장관, 8기 예술위 만나 K-Art의 도약 강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3-02-23 13:29 조회362회  댓글0건

본문

- 예술위 역사상 최초 장애예술인 위원 임명으로 약자 프렌들리 예술 정책 강화

- 현장 중심의 역량 있는 위원으로 구성, 기금 안정화 등 예술위 현안 해결 기대

- 올해 설립 50주년, K-Culture 전성기 맞아 예술 정책의 새로운 비전 제시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박보균 장관은 2월 3일(금) 오전, 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에서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이하 예술위) 정병국 위원장을 비롯한 8기 위원들과의 첫 간담회를 열었다. 박보균 장관과 위원들은 예술위가 설립 50주년*을 맞이한 2023년을 예술위와 K-Art 도약의 원년으로 삼고, 새로운 50년을 준비하는 데 뜻을 모았다.

  * (1973년) 한국문화예술진흥원 설립 → (2005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출범 → (2023년) 설립 50주년

 

 역대 최초 장애예술인 위원 위촉, 연대의 가치에 기반한 예술 지원 정책 확대

 

  문체부는 지난 1월 10일(화), 신임 위원 9명을 위촉해 8기 예술위를 구성했다. 예술위 역사상 최초로 장애예술인을 위원(배은주 위원)으로 위촉함으로써 약자 프렌들리의 정책 기조가 현장에서 정책으로 구체화되고, 집행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또한 예술 장르별 전문가와 함께 예술정책과 예술경영 등 다양한 문화 분야의 전문가가 참여, 예술 현장에 실질적 도움을 주는 ‘일하는’ 위원회로서의 역할과 기능이 강화됐다. 향후 정 위원장을 중심으로 문화예술진흥기금(이하 문예기금) 확충과 예술창작 지원 확대를 위해 예술위가 당면한 현안들을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간담회에서 박 장관을 비롯한 참석자들은 자유로운 예술창작 환경 조성과 예술창작 지원 확대 필요성에 깊이 공감하고, 이를 위한 문예기금 재원 확충과 지원 예산 확대, 상상력과 창의력이 펼쳐지는 예술 환경 조성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박 장관은 “K-컬처가 전 세계인들의 갈채를 받고 있으며, 문화수출시장의 신흥 강자로서 세계적 위상을 확립해가고 있다. 이러한 성취를 이어나가는 데에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역할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라며 “각 분야에서 이론과 실무를 겸비한 경쟁력 있고 역량 있는 위원회가 구성되어 기대가 크다.”라고 말했다.

 

  이어 “자유정신은 문화예술의 바탕이 되고 예술혼의 지평을 넓혀주며, 연대 정신은 문화의 공정한 접근 기회를 조성하는 기반이 된다.”라고 강조하며, “예술위가 짜임새 있는 기관 운영으로 자유로운 창작환경을 조성하고 국민들의 문화예술 창작과 참여 열기를 뒷받침할 수 있도록 노력해 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